推奴主题曲《烙印》—任宰范 中韩文歌词对照 | IOJPE

推奴主题曲《烙印》—任宰范 中韩文歌词对照

cover@3x
00:00/00:00

낙인(烙印) – 임재범
추노 OST (KBS 수목드라마)

가슴을 데인 것 처럼 눈물에 베인 것 처럼/
지워지지 않는 상처들이 괴롭다/
내가 사는것인지 세상이 나를 버린건지/
하루가 일년처럼 길구나/
그 언제나 아침이올까/

메마른 두입술 사이로/
흐르는 기억의 숨소리/
지우려 지우려 해봐도/
가슴은 널 잊지 못한다/

서러워 못해 다신볼수없다 해도/
어찌 너를 잊을까/

가슴을 데인 것 처럼 눈물에 베인 것 처럼/
지워지지 않는 상처들이 괴롭다/
내가 사는것인지 세상이 나를 버린건지/
하루가 일년처럼 길구나/
그 언제나 아침이 올까 /

지울수 없는 기나긴 방황속 에서/
어찌 너를 잊을까/

가슴을 데인 것 처럼 눈물에 베인 것 처럼     /
지워지지 않는 상처들이 괴롭다/
내가 사는것인지 세상이 나를 버린건지/
하루가 일년처럼 길구나/
그 언제나 아침이 올까/

작은 신음조차 낼수없을 만큼/
가난하고 지친 마음으로 나를 달랜다/
이걸로 안되면 참아도 안되면/
얼어붙은 나의 발걸음을 무엇으로 돌려야 하나/

가슴을 데인 것 처럼 눈물에 베인 것 처럼/
지워지지 않는 상처들이 괴롭다/
내가 사는것인지 세상이 나를 버린건지/
하루가 일년처럼 길구나/
그 언제나 아침이 올까/
그 언제나 아침이 올까/

(林宰范)(中韩對照)
韩剧《推奴》OST

胸口就像被烫伤 就像被泪水割破
那些无法抹去的伤痕好痛苦
我是否还活着 这世界是否已抛弃了我
一天长得仿佛是一年
黎明何时才会到来

在干裂的双唇之间
流淌着记忆中的呼吸
用尽办法想要清除干净
我的心却无法忘记你

太难过所以做不到 即使再也无法相见
我该如何把你忘记

胸口就像被烫伤 就像被泪水割破
那些无法抹去的伤痕好痛苦
我是否还活着 这世界是否已抛弃了我
一天长得仿佛是一年
黎明何时才会到来

漫漫长夜 无尽的黑暗之中
我该如何把你忘记

胸口就像被烫伤 就像被泪水割破
那些无法抹去的伤痕好痛苦
我是否还活着 这世界是否已抛弃了我
一天长得仿佛是一年
黎明何时才会到来

发不出微弱的呻吟
用你那疲惫的心 安慰我
如果这样不可以 如果忍耐也不行
用什么来挽回我已僵硬的脚步

胸口就像被烫伤 就像被泪水割破
那些无法抹去的伤痕好痛苦
我是否还活着 这世界是否已抛弃了我
一天长得仿佛是一年
黎明何时才会到来
黎明何时才会到来

(本文搬迁自本人百度空间,2010年1月25日发布)

原创文章,禁止转载: 本文来自IOJPE

本文链接地址: 推奴主题曲《烙印》—任宰范 中韩文歌词对照

回复